UPDATED. 2021-12-06 16:55 (월)
20.9.4.(금) 한국경제, 「反시장 입법․방만 재정․부동산 규제 …“공무원은 시키는대로 할 뿐”」 및 「靑이 주문해 놓고…여론 나쁘면 ‘공무원’ 탓」 기사 관련
20.9.4.(금) 한국경제, 「反시장 입법․방만 재정․부동산 규제 …“공무원은 시키는대로 할 뿐”」 및 「靑이 주문해 놓고…여론 나쁘면 ‘공무원’ 탓」 기사 관련
  • 김유겸 기자
  • 승인 2020.09.04 11:54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□ 2020.9.4.(금) 한국경제는 「反시장 입법․방만 재정․부동산 규제 … “공무원은 시키는대로 할 뿐”」 및 「靑이 주문해 놓고 … 여론 나쁘면 ‘공무원’ 탓」제하 기사에서

 ① 공무원들이 요즘 정치권이 밀어붙이는 원칙 없는 세금정책을 뒷받침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보도

 ② 소득세 최고세율 인상 관련하여 정부의 한 관계자는 “고소득자 수가 적으니 더 걷어도 별 상관없다는 건 조세원칙이 아니라 정치”라고 했다고 보도

 ③ 금융세제 개편 관련하여 “처음부터 청와대와 조율해서 마련했는데 여론이 나빠지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돌렸다는 반응이 나왔다”고 보도

<기획재정부 입장>

□ “공무원들이 요즘 정치권이 밀어붙이는 원칙 없는 세금정책을 뒷받침하는데 몰두하고 있다”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.

 ㅇ ‘20.7.22일 발표한 ’20년 세법개정안‘은 3대 기본방향* 하에 연초부터 일관성 있게 정책을 준비․발표한 것입니다.

   * ➊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제활력 제고, ➋포용 기반 확충 및 상생․공정 강화, ➌조세제도 합리화 및 납세자 친화 환경 조성

  - 동 개정안은 대한상의 등 21개 단체로부터의 건의 접수(약 1,400건), 4차례 공청회 실시, 8개 분야별 세제발전심의위원회 25차례 심의, 전문연구기관(KDI, 조세연)을 통한 조세지출 심층평가(18건) 및 예비타당성조사(3건) 등을 거쳐 마련되었습니다.

□ 소득세 최고세율 인상안(42% → 45%)은 “고소득자 수가 적으니 더 걷어도 별 상관이 없다”는 기조 하에 마련한 것이 아닙니다.  

 ㅇ 소득세 최고세율 인상안은 코로나19에 따른 저소득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분배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

 -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연대 및 소득재분배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담세여력이 있는 과세표준 10억 원 초과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세부담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입니다.

□ 금융세제 개편 관련하여 여론이 나빠지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돌렸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.

 ㅇ 금융세제 개편안은 ‘20.6.25일 기본방향을 발표한 이후 공청회, 토론회, 금융기관 간담회, 의견제출 민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’20.7.22일 정부안을 확정‧발표한 것입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명칭 : 주식회사 세무티브이
  • 대표자명 : 김영지
  • 등록번호 : 서울 아 05448
  • 등록일자 : 2018-10-23
  • 제호 : 택스앤타임즈
  • 발행인 : 김영지
  • 편집인(편집국장) : 김영지
  • 발행소(주소) :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70, 705호 (대륭테크노타운19차)
  • 발행일자 : 2018-10-23
  • 주사무소 또는 발행소 전화번호 : 1661-1411(FAX. 02-3289-6874)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영지
  • 택스앤타임즈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21 택스앤타임즈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midasx@daum.net
ND소프트